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.

깨달음

법륜스님의 즉문즉설

깨달음을 통해 우리의 삶을 행복하게 하는 길

Subject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62회]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큽니다
[법륜스님 즉문즉설 1043회] 깨달음이란 무엇인가?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5회] 신앙의 위기가 왔습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4회] 같은 것과 다른 것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1회] 아내의 다혈질 성격으로 힘듭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29회] 취업준비하다 자존감이 떨어졌습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27회] 고시 3년차 할까말까 고민입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24회] 원하는 학과 공부를 하지 못해 괴롭습니다
행복해지기 위한 공부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23회] 매사에 될 대로 되라... 괜찮을까요?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16회] 좌절감이 들때, 어떻게 해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15회] 성격은 타고 나는 것인가요?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10회] 남에게 상처를 입고 싶지 않아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09회] 진정한 보수를 찾고 싶어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04회] 언니가 친정과 인연을 끊고 살겠답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03회] 삶을 집중하며 살고 싶습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01회] 좋은 습관에서도 자유로워 져야 한다고요?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98회] 시동생의 아이를 키우게 됐어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96회] 늦깎이 댄서의 꿈을 이루고 싶어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95회] 난치병 아이를 기르는 어머니의 자세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93회] 게으름을 이기고 싶어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89회] 전남편이 아이들을 못 만나게 해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85회] 전공에 대한 아쉬움이 있습니다
2018년 즉문즉설 강연안내
2018년 즉문즉설 강연안내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83회] 어머니가 애인에게 집착해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81회] 남동생이 부모에게 대들어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78회] 스님, 노후자금으로 탁구장 개업하면 어떨까요?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77회]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
백악관 앞에서 보내 온 법륜 스님의 메시지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75회] 상대방 이야기가 고통으로 느껴져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73회] 남편과 같이 있으면, 겁이 나고 주눅이 듭니다
당신의 오늘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67회] 저한테 액이 들었다고 굿을 해야 한대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66회] 전원생활하고 싶은데 잘 안돼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65회] 어떤 남자를 만나던지 현명한 여자로 사는 방법이 궁금해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64회] 상대를 어느 수준까지 이해해줘야 하죠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