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.

깨달음

법륜스님의 즉문즉설

깨달음을 통해 우리의 삶을 행복하게 하는 길

Subject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62회]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큽니다
[법륜스님 즉문즉설 1043회] 깨달음이란 무엇인가?
How Do I Measure My Progress in Practice?-Ven. Pomnyun’s Dharma Q&A
'열심히 살아야지' 싶다가도 막 살고 싶은 이중적인 마음이 있어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71회] 단박에 깨어나게 할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주셨으면
[법륜스님의 108초 즉문즉설 제2회] ] 누구나 행복할 수 있어요
[법륜스님의 108초 즉문즉설 제1회] 힘든 상황에 맞닥뜨릴 때, 자신감이 급하락하고 우울해요
I Have Internal Conflicts As a Pharmacist-Ven. Pomnyun’s Dharma Q&A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69회] 집값 상승 문제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68회] 직장 생활 10년 차 나가야 할지
Why Am I Fearful?Ven. Pomnyun’s Dharma Q&A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66회] 아이들 키우는 엄마인데 화가 많아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65회] 괴로우면 욕심이에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63회] 천주교 신자인데 불교에 관심이 많아 집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61회] 남편 때문에 힘듭니다 기도문을 주세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60회] 아버지가 어머니를 괴롭힙니다
Can I Be Happy While Being Aware? -Ven. Pomnyun’s Dharma Q&A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59회] 적성에 맞는 일을 해야 행복한가요?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57회] 기후 변화에 국가나 지역사회 학교에서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까요?
My Daughter is Just Like My Husband -Ven. Pomnyun’s Dharma Q&A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46회] 남자를 만날때 뭐 하나 마음에 안 들면 철벽을 칩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41회] 아들하고 얘기 안 한 지가 100일 정도 됐습니다
Can We Live Only with Love without Darkness? Ven. Pomnyun’s Dharma Q&A
태풍 '미탁' 피해지역 자원봉사 현장
태풍 피해 지역에 청소 자원봉사 모집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36회] 교회에 안 가서 고민이고 부처님 곁으로 올라니 또 고민입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35회] 한 집안에 종교가 둘이면 화합이 될까요?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34회] 불교를 좋아하는데 가족에게 비밀로 하려니 마음이 무겁습니다
만족 한 삶을 살아가기
What Is the Best Way to Unite Korea? Ven. Pomnyun’s Dharma Q&A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26회] 게시판에 저와 다른 의견이 있으면 불편합니다
What Is the Buddhist Perspective on Materialism? Ven. Pomnyun’s Dharma Q&A
Why Do You Focus on Resolving Reunification Issue? Ven. Pomnyun’s Dharma Q&A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22회] 동생과 잘 지내고 싶어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19회] 5년 전에 어머니께서 뇌경색으로 쓰러지셨습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17회] 천도재와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이 궁금합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14회] 앞으로의 일 걱정
Requesting to the server, please wait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