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.

깨달음

법륜스님의 즉문즉설

깨달음을 통해 우리의 삶을 행복하게 하는 길

Subject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62회]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큽니다
[법륜스님 즉문즉설 1043회] 깨달음이란 무엇인가?
My Daughter is Just Like My Husband -Ven. Pomnyun’s Dharma Q&A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46회] 남자를 만날때 뭐 하나 마음에 안 들면 철벽을 칩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41회] 아들하고 얘기 안 한 지가 100일 정도 됐습니다
Can We Live Only with Love without Darkness? Ven. Pomnyun’s Dharma Q&A
태풍 '미탁' 피해지역 자원봉사 현장
태풍 피해 지역에 청소 자원봉사 모집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36회] 교회에 안 가서 고민이고 부처님 곁으로 올라니 또 고민입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35회] 한 집안에 종교가 둘이면 화합이 될까요?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34회] 불교를 좋아하는데 가족에게 비밀로 하려니 마음이 무겁습니다
만족 한 삶을 살아가기
What Is the Best Way to Unite Korea? Ven. Pomnyun’s Dharma Q&A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26회] 게시판에 저와 다른 의견이 있으면 불편합니다
What Is the Buddhist Perspective on Materialism? Ven. Pomnyun’s Dharma Q&A
Why Do You Focus on Resolving Reunification Issue? Ven. Pomnyun’s Dharma Q&A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22회] 동생과 잘 지내고 싶어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19회] 5년 전에 어머니께서 뇌경색으로 쓰러지셨습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17회] 천도재와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이 궁금합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14회] 앞으로의 일 걱정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09회] 안 좋은 일이 연속적으로 생길 때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08회] 어떻게 하면 힘들 때도 긍정적으로 살 수 있을까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07회] 욱하는 성격이 있습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502회] 어떤 마음가짐으로 절하고 아이들을 보살펴야 할까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95회] 대학 3년 동안 남자친구가 없었는데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91회] 답안지 마킹 못한 아이를 걱정하는 교사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90회] 아이가 공부는 안하고 만화책을 많이 봐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88회] 신랑과 아이들은 각자 자기 일하는데 저는 외롭습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84회] 나만 배려하고 손해 보는 거 같아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83회] 죽음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요?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82회] 여자 말을 잘 듣지 않는 방법이 궁금합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80회] 상처받을까 봐 사람들을 피하게 돼요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78회] 친구들이 장난칠 때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잘 모르겠습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76회] 신경 쓰이는 오빠의 결혼 문제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71회] 강박증을 고치고 싶습니다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70회] 마흔 살 아들 결혼 걱정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65회] 앞으로 내가 뭘 해야 하나 고민이 들어서요
Requesting to the server, please wait.